러시아연방의회 하원은 가상화폐 마이닝에 대한 벌금 부과를 검토

김신원 기자 2019-06-11 18:17 World news DN 50.00

러시아연방의회 하원이 가상통화의 마이닝에 대해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 TASS가 보도했다. 그러나 러시아 국영 금융시장위원회의 Anatoly Aksakov 의장은 “소유 자체는 가능하다”고 말해 가상화폐 전체를 금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강력한 규제 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규제안의 도입 시기에 대해서는 6월 말로 예정하고 있으며 가상통화의 발행이나 유통, 교환 툴의 생성 등도, 마이닝과 함께 금지 할 전망이라고 알려졌다.

한편 Aksakov에 의하면 가상통화의 소유에 대해서는 “외국의 거래소 등에서 외국법에 근거해 취득했을 경우는 문제는 없다고 밝히고 있으며 가상통화 시장의 긍정적인 부분이나 비트코인거래 환경이 향상되면 다시 주목을 끌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는 등 이번 규제와는 동떨어진 견해를 밝히고 있다.

현재 러시아에 있어서의 가상통화 관련법의 정비는 불명확한 상황이 계속 되고 있다. 2018년 5월에 러시아연방의회는 가상화폐나 토큰을 재산으로 정의한 법안 ‘Digital Financial Assets’을 승인했지만 내용에 미비가 있다며 보강을 이유로 되돌려 보낸 바 가있다.

 

김신원 기자 (news@dailycoinews.com)의 기사 더 보기

- 데일리코인뉴스는 현장의 목소리를 우선합니다(news@dailycoinews.com) -

- 기사에 사용된 모든 자료에 대한 책임은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자ⓒ Daily Coin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등록시 비트코인 가격
BTC-USD : $ 7,950.00 USD (API by Bitfinex)

Write

Leave a Comment

Write As a Reporter
Web Summit 2019 2019-10-21 09:59
Amazon for his support and guidance to A... 2019-10-21 09:54
Hong Kong Institute of Bankers Annual Ba... 2019-10-21 09:50
X